Home > 선교사처음이야기 > 선교사소개 > D. L. 기퍼드   
 
 
기퍼드는 초기 한국선교 과정에서 다양한 활동을 하였던 인물입니다.

그는 1888년 북장로회 선교사로 내한해서 언더우드가 세운 새문안교회에서 목회하였습니다.
이때 기퍼드는 외부의 도움 없이 교인들의 헌금과 노동으로 새로운 예배당을 짓도록 하였으며, 몸소 노동의 본을 보여주기도 했습니다.

1890년에는 같은 북장로회 선교사로서 정동여학당(정신여학교)의 2대 당장이던 메리 헤이든과 결혼하였습니다.

기퍼드는 <The Korea Repository>에 한국에 관한 많은 글을 기고하였습니다. 특히 그의 저서 <조선의 풍속과 선교>에서는 자신이 선교를 하면서 느끼고 체험한 사실들을 담담하면서 세밀하게 그리고 있습니다.

그는 최초의 근대식교육기관인 육영공원에서 잠시 가르치기도 하였습니다.
하지만 1900년 4월 10일 남부지방을 순회하던 중 이질에 걸려서 소천 하였고, 그의 부인 (Mary Hayden Gifford, 1857.8.23~1900. 5.5)도 충격을 이기지 못하고 채 한 달도 지나지 않아서 남편을 따라 세상을 떠났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