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 선교사처음이야기 > 선교사소개 > J. W. 헤론   
 
 
양화진에 최초로 안장된 인물은 헤론입니다.
헤론은 테네시 대학 의대를 수석으로 졸업하고 이미 20대에 모교의 교수로 초빙 받은 수재였습니다.

하지만 그는 수재로서 보장된 길을 선택하지 않고, 헤티와 결혼한 후 북장로회 선교사로 1885년 6월 21일 조선에 들어오게 됩니다.

입국한 후에는 알렌, 언더우드와 함께 제중원에서 의사로서 일했습니다. 20대 후반의 열정에 넘친 세 신참 선교사들은 낯선 환경에 잘 적응하지 못하고 서로 간에 많은 갈등이 빚어지기도 하였습니다.

당시 조선의 위생환경은 매우 불결하였습니다.
천연두나 장티푸스 같은 전염병이 연례 행사처럼 창궐해서 마을을 쑥대밭으로 만들고 수많은 목숨을 앗아 가기도 했습니다.
이러한 열악한 환경에 질려서 일부 선교사는 바로 자신의 나라로 귀국하기도 하였습니다. 그러나 이에 굴하지 않고 조선인들을 돌보던 선교사들도 있었고, 이들 가운데 몇 사람은 그만 자신이 전염병에 희생되기도 하였습니다.
헤론 역시 자신의 몸을 돌보지 않고 많은 환자들을 돌보다가 그만 이질에 걸려 세상을 떠났습니다.
그런데 이 때, 헤론의 병상을 3주 동안 불철주야 지킨 사람은 언더우드였습니다. 선교 초기 갈등을 빚기도 했던 두 사람의 우정은 이때 극적으로 회복되었습니다.

헤론의 유가족으로 아내와 어린 두 딸이 남았는데, 헤론은 아내에게 조선에 계속 남아서 선교의 일을 계속 하기 원한다고 부탁 하였습니다. 또한 조선인 하인들에게 복음을 전하고 천국에서 다시 만날 것도 부탁하였습니다.
그리고 마지막으로 헤론은 ‘나의 사역이 참 보잘 것 없었지만, 그것이 모두 예수님을 위한 것이었다’고 고백하였습니다.